대만·호주 공동 연구진 관련 논문발표
SCMP "돌연변이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는 의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개발에 심각한 걸림돌이 될 수 있는 돌연변이가 인도에서 처음 발견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다.

이날 SCMP에 따르면 왕웨이룽 대만 창화사범대학 교수가 이끄는 대만과 호주 공동 연구진은 최근 이러한 연구결과를 생명과학 논문 사전발표 플랫폼(bioRxiv)에 발표했다.

이 바이러스는 인도 국가바이러스연구소(NIV)가 지난 1월 인도 케랄라주의 한 환자에게서 확보한 것으로, 전체 게놈서열은 지난달 국제사회에 공개됐다.

해당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인도로 돌아왔는데 이 환자의 바이러스는 중국에서 관찰되는 바이러스들과 밀접히 관련된 것으로 보이지 않았을뿐더러 다른 국가에서 보고된 변이와도 달랐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아직 피어리뷰(동료 평가)를 거치지 않은 이 논문에서, 해당 바이러스를 관찰한 결과 바이러스가 인체 내 수용체 단백질인 'ACE2'에 붙도록 해주는 스파이크 단백질의 수용체 결합 영역(RBD)에서 변이가 관찰됐다고 밝혔다.

당초 코로나19는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과 마찬가지로 바이러스가 체내의 ACE2와 결합하면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이 때문에 백신 연구는 비교적 잘 알려진 ACE2와 관련한 항체를 만드는 식으로 진행되고 있는데 돌연변이로 인해 이러한 가정이 뒤집힐 수 있다는 설명이다.

SCMP는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 대해 코로나19 돌연변이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는 내용의 경종을 울렸다고 본다"고 전했다. 해당 연구팀 역시 이번 연구를 다룬 논문에서 "(이번 발견이)현재 백신 개발이 헛수고가 될 위험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기재했다.

SCMP는 "연구팀은 이번에 발견된 변종 바이러스와 관련해 중국을 비롯해 다른 나라에서 발견된 변종과 관계가 없다고 결론 냈다"며 "중국과학원도 인도에서 유입되는 변종을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고 전했다.

SCMP는 다만 "이번 중대 변이가 기술적 오류에서 나온 것인지 등 변이를 일으킨 스파이크 단백질에 대한 추가 검증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